45번째 '새우개' 소금창고를 담다

소금창고를 복원하다

최영숙 | 기사입력 2019/10/25 [16:01]

45번째 '새우개' 소금창고를 담다

소금창고를 복원하다

최영숙 | 입력 : 2019/10/25 [16:01]

▲ 새우개 마을 앞에 있던 45번째 소금창고     ©최영숙

 

200764일 근대문화유산 등재 심사 사흘 전 구염전에 있던 소금창고 중 3동만 남겨놓고 성담에 의해 파괴되었다. 소금창고를 복원해야 한다는 시민사회의 결집으로 복원 운동이 시작되었다. 소금창고와 인연은 사진을 담기 시작한 2004년부터였다. 그동안 담았던 소금창고를 사진으로 복원한다는 일념으로 1동부터 45동의 소금창고 시간을 거슬러 올라갔다. 소금창고가 있던 자리를 찾기 위해서였다. 사진을 들고 걷고, 방향을 찾았다. 사진 속에 있는 45동의 소금창고의 자리들을 찾는데 2년 가까이 들었다.

 

▲ 2006년 5월16일 촬영 45번째 소금창고     ©최영숙

 

2007624일 시흥시민뉴스에 첫 번째 입구소금창고를 시작으로 2009122744호 소금창고까지 연재했다. 마지막 남은 45새우개소금창고를 못했다. 복원은 이미 멀리 떠났다. 복원을 위해 노력한 시간들은 기록으로만 남게 되었다. 45동의 소금창고를 쓰지 못한 것은 복원이 되지 않을까 하는 미련 때문이었을까 하는 마음이 들었다.

 

▲ 2006년 10월 6일 소금창고를 다시 짓다     ©최영숙

 

44동을 마지막 연재하고 벌써 10년이 지나고 있었다. 이제, 마지막 45동의 소금창고를 정리한다. 그동안 연재했던 시흥시민뉴스는 시흥장수신문으로 바뀌었다. 소금창고가 있던 곳은 솔트베이 골프장과 시흥월곶에코피아 등이 들어섰다. 지금도 이곳은 변화하고 있다.

 

45호 소금창고를 만난 것은 2006년이었다. 포동 새우개 마을을 들어서는 입구 방향에 있었다. 염부를 지냈던 분은 그곳에는 원형 소금창고였다고 했다. 마을과 가까워서 주민들이 기억하는 소금창고는 안이 원형으로 되어있었고 소금창고의 크기도 컸다고 했다.

 

▲ 1991년 10월 4일 포동 우회도로 개설공사 준공식을 45번째 소금창고 앞에서 하다     ©최영숙

 

45새우개소금창고를 다시 만난 것은 의외의 장소였다. 시흥문화원에서 시흥의 옛 사진전을 할 때 이 소금창고의 모습이 있었다. 반가웠다. 사진 설명에 “1991104일 포동우회도로 개설공사 준공식사진이라고 표기되어 있었다. 좀 더 늠름한 소금창고의 모습이 보기에 좋았다. 사진이 주는 기록의 힘이었다.

 

▲2019년  40호 소금창고에서 신수연, 유현정 공연하다     ©최영숙

 

사진에 남겨진 1호부터 45호까지의 소금창고들을 바라보았다. 흔적도 없이 사라진 소금창고들과 시흥갯골생태공원에 있어서 파괴를 면한 40호와 41호 소금창고는 연극무대로 또는 전시장으로 이용되고 있다. 최소한의 무대 장식으로 되었다. 소금창고라는 그 자체만으로 이미 세상 가장 독특한 무대를 만들고 있었다. 현재 있는 소금창고 두 동을 근대문화유산으로 등록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했다. 늦었을 때가 가장 빠르다고 했다. 과거와 현재가 어우러지는 그런 문화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나기를 기원해 보았다.

 

▲ 2019년 구염전     © 최영숙

 

2019년 현재의 시흥 갯골 사진을 담으며 마음이 쓸쓸해졌다. 그 아름답던 소금창고가 없음에도 시흥에서 가장 빛나는 장소가 시흥 갯골이기 때문이었다. 현재의 시흥 갯골을 온전히 지켜야 하는 이유인듯했다. 후대의 아이들도 이 아름다운 장소를 보여주고 싶기 때문이다.

 

▲ 2019년 시흥 갯골 모습     © 최영숙

 

45호 소금창고를 끝으로 연재를 마친다. 20071호부터 201945호 소금창고까지 12년이 걸렸다. 소금창고와 함께한 갯벌, , , 두꺼비, 창고의 벽, 바닥. 타일. 칠면초, 갈대, 방게, 구름, , , 그 바람들까지 모두 고맙습니다. 인사를 했다. 구염전에서 아름다웠던, 마음 아팠던, 자유로웠던, 시간들이 함께 흘렀기 때문이다. 가장 힘들던 시간은 빛나던 시간과 함께 시소를 하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삶이 늘 그렇듯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