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소금창고 안에서 무슨 일들이 벌어졌는가? [4]

최영숙 | 기사입력 2006/01/31 [00:00]

이 소금창고 안에서 무슨 일들이 벌어졌는가? [4]

최영숙 | 입력 : 2006/01/31 [00:00]


위의 소금창고 사진은 2004년 9월 7일의 모습이다.  이 소금창고는 폐염전에서 유일하게 아치형으로 되어있었다. 다른 소금창고들은 사각모양이었지만 위의 창고만 아치형으로 되어있었다. 아마도 소금창고를 지었던 이가 이 소금창고에서 만은 한껏 멋을 부리고 싶었던 모양이었다. 장 : 3.40  폭 : 8.00,  고 : 3.70 꼼꼼하게 천장 기둥에 적어놓았다. 숭숭뚫린 지붕 위에는 새들이 집을 짓고 입주해 있었다.

일년 뒤 2005년 8월 28일에 아치형의 소금창고는 완전히 바뀌어 있었다.
지붕은 뭉텅스럽게 더 뜯어지고, 지붕 위의 새집은 누군가의 우악스런 손길에 허물어 버렸다.
밀교의식을 치른듯한 모습이었고, 누군가의 뮤직비디오를 찍었다고 하지만, 정확히 알 수 있는 것은 없었다.
알 수 없는 무법자는 새집을 허물어 새의 안식을 빼았고, 소금창고중 가장 아름답고, 독특했던 소금창고를 일회용 무대로 만들고 자신들이 썼던 것들은 쓰레기로 소금창고에 버려두고 떠났다.
폐염전 사진을 담으면서 요즘 들어 더욱 절실히 느끼는 것은  사람의 손길이 세월의 풍상보다 써억 앞서간다는 것이다.
사람의 손길을 모질게 탄 흔적은 가슴을 서늘하게 하는 풍경이었다.
 
 2006년 1월 26일 아치형 소금창고에 다시 들렀다. 
그곳은 변해있었다.
붉은 천이 떼어지고 붕대를 감아놓은 사람 형상의 십자가와 그 외의 것들이 말끔히 치워진 것을 보았다.
가슴이 후련해졌다.
언제나 이곳 소금창고에서 기운을 받았던 내가  이렇게 훼손되는 것을 마냥 바라보는 것이 미안하고 빚진 느낌이었는데 뭔가 도움이 됐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다행이라는 생각을 했다. 

햇살이 창고안으로 쏟아져 들었다.
햇살을 타고 지붕의 아치선들이 제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었다.
진정 아름다웠다. 
이 소금창고 안에서 무슨 일들이 벌어졌는가 [1],[2], [3] 을 쓰면서 [3]에서 폐염전에 버려지는 쓰레기에 대해서 썼었다. 쓰레기로 넘쳐나는 폐염전을 보면서 답답해 하기만 한 나와는 달리 좀 더 적극적으로 시청에 문의하고 알아봐 준 분도 있었다. 그래서 일까?  [2]편에서 다뤘던 아치형의 소금창고안 쓰레기들도 수거됐고, 소금창고 앞에 쌓여있던 쓰레기도 말끔히 치워졌다.
내가 생각하는 것과 누군가 직접 행동하는 것의 차이는 이와 같았다. 문제점이 있을 때는 좀 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 의자는 저렇게 오랜 세월을 버려져 있었다. 그곳에서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이 바뀌고 멀리 바라 보이던 주 찬양교회의 빨간지붕이 바뀌었다.

 세월이 무섭다는 생각을했다. 

흘러간 시간은 2년 남짓한데 주위의 풍경은 또 다른 모습을 만들고 있었다.
저 멀리 새롭게 지은 주찬양교회가 보인다.  다시 새로운 교회를 눈에 익히고 오래전 부터 알고 있던 친구처럼 알 수 없는 안도감이 느껴지는 것은 익숙함에 대한 보답이다
늘 그자리에 있을 듯 하던 의자가 언덕 위로 올라왔다.
쓰레기 수거가 된것이다.
차량이 통행할 수 있는 펌프장쪽 소금창고의 쓰레기들은 모두 수거가 되었다.
그러나, 차량통행을 할 수 없는 안쪽 폐염전의 쓰레기들은 길을 트면 바로 실어 나를 수 있도록 길 위로 올라와 있었다.
바리바리 쌓인 쓰레기들을 보면서 수거하시는 분들이 고생이 많으셨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고마웠다.
 
의자, 가방, 스치로폴, 낚시도구들, 비닐등  폐염전 구석구석 숨겨졌던 쓰레기들은 걷어 올려져 길 위를 넘쳐나게 많았다. 넘치는 쓰레기를 보면서  사람들  하나하나 신경을 써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줍는 사람 열 사람이 버리는 사람 한 사람을 당 할 수 없기 때문이다.

2006년 1월 3일 찍은 사진이다.

2006년 1월 26일 찍은 사진에는  게의 조형물이 수거되었다.
2006년 1월 17일" 이 소금창고 안에서 무슨 일들이 벌어졌는가? [3]" 편에서 폐염전의 쓰레기문제를 다루었었다.
10일 안의 일련의 일 처리 과정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
아름다운 폐염전이 쓰레기로 몸살을 앓는 것을 안타까워만 한 사람의 시민으로써 부끄러움을 느꼈다. 문제 제기만 하고 어떻게 대처하는지도 모르고  행동이 따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시청에 문의도 하고 쓰레기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힘써 준 여러분과 또한 추운 날 넓은 폐염전의 이곳 저곳에서 쓰레기를 수거해 주신 시청 관계자 분들도 고마웠다.
포동 폐염전은 시흥에서 허파같은 역활을 하는 휴식공간이다.  드넓은 폐염전에 들어서면 바람소리부터 틀리다.
우리는 진정 귀한 보물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그 귀함을 잊고 산다는 생각을 했다.
그나마, 더 늦기전에 귀한 것을 진정 아끼고 보호할 수 있게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나 또한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 수 있게 진정 귀하고 아름다운 것들을 더 깊은 시선으로 만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각자가 사랑하는 방법으로 아끼는 것이 진정으로 큰 힘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