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립전통예술단 “B-boy 비전”을 보다

최영숙 | 기사입력 2008/12/01 [01:55]

시립전통예술단 “B-boy 비전”을 보다

최영숙 | 입력 : 2008/12/01 [01:55]

 

▲ 시립전통예술단원과 비보이의 공연     ©최영숙


 
시립전통예술단(단장 김원민)은 2008년 11월29일 오후 6시 시흥시 실내체육관에서 “B-boy 傳-統(비전:vision)” 정기공연을 열었다.
 
 

▲ 2008년 11월 29일 시립전통예술단 공연모습     ©최영숙


전통문화를 바르게 이해하고 지역고유의 전통성을 창조적으로 계승 발전시키고자 2005년 창단된 시립전통예술단과 비보이의 공연을 보는 내내 무용 단원들이 훨훨 날아다닌다는 생각이 들었다. 

 
 

▲ 비보이와 공연을 하는 시립전통예술단 공연     ©최영숙


 
  시립전통예술단과  비보이 공연무대는 화려했다.
 
 

▲ 시립전통예술단의 공연     ©최영숙


 
신명이 들린 단원들을 하늘을 날았고 관객들은 그들의 역동적인 무대에서 눈을 뗄 수가 없었다.
 
 

▲ 시립전통예술단 공연 모습     ©최영숙


 
대취타의 공연으로 시작된 공연은 여섯 마당으로 진도북춤을 비롯해서 비보이와 무속 드럼의 현란한 연주와  비보이, 판굿, 개인놀이의 배틀로 보는 사람을 더욱 흥미롭게 했다.
 
 
 

▲ 함동공연     ©최영숙


 
시립전통예술단과 비보이의 공연은 동서양의 멋진 만남이었다. 오랜 전통의 한국 전통예술과 비보이의 공연은 서로의 흥을 돋우며 서로를 상승시켰다.
 
 

▲ 비보이 공연     ©최영숙

 
비보이는 세계적으로 한국이 최고 수준의 국가로 인정 받고 있다고 한다.
 
 

▲ 시립전통예술단 공연     © 최영숙


우리나라가 비보이의 최강국이 되었던 것은 우리의 전통예술의 깊은  맥이 흐르기 때문일 것이다.
 
 

▲ 무대 인사     ©최영숙


공연이 시작되고 90분의 시간은 어느 결에 흘러갔다. 시립전통예술단과 비보이들이 무대인사를 하고 있다.
 
 

▲ 단체사진     ©최영숙


열정적이었던 90분간의 공연은 끝났다. 2005년 창단되어 4년차가 된 시립전통예술단의 공연은 늘  다음 공연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시흥에 이렇게 탄탄한 무대 공연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시립전통예술단이 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