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확진자 602명

이서경 | 기사입력 2020/02/23 [17:42]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확진자 602명

이서경 | 입력 : 2020/02/23 [17:42]

▲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자 602명  © 이상애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20223일 오전 9,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전일 오전 9시 대비 210(전일 16시 대비 123)이 추가되어 556명이 확진 되었으며, 이 중 534명이 격리 중이고 16,038명은 검사 음성, 6,039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었다. 그러나 14시에는 9시 대비 46명이 추가로 확인되어 국내 총 확진환자는 602명이다.

 

국내 신고 및 관리 현황(2.23일 14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총계

확진환자현황

검사현황

격리해제

격리 중

사망

검사 중

결과 음성

2.23.()

09시 기준

22,633

556

18

534

4

22,077

6,039

16,038

2.23.()

16시 기준

26,179

602

18

579

5

25,577

8,057

17,520

증감

+3,546

+46

0

+45

+1*

+3,500

+2,018

+1,482

*2.23일 사망 (38번째 환자, 1963년생 여자,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사례, 코로나19와의 사망 관련성 조사중)

 

새롭게 확진된 환자 46명의 현황은 다음과 같다.

 

구분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

경기

경북

경남

합계

소계

1

6

24

1

1

2

5

6

46

신천지대구교회관련

 

1

12

1

 

1

2

3

20

기타 (조사 중)

1

5

12

 

1

1

3

3

26

신고사항 기준으로 우선 집계된 현황으로 추후 역학조사 결과 등에 따라 변경될 수 있음

 

현재까지 602명 중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사례는 309(55.6%)이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의 지역별 현황 및 주요 지역 상황은 다음과 같다.

 

서울, 은평성모병원 사례 중심 조사 진행 중

서울 지역에선 은평성모병원 사례를 중심으로 조사가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해당 병원 내 2명인 161번째(85년생, 남성, 이송요원)365번째(58년생, 남성, 입원환자) 확진환자가 발생하였다.

 

161번째 환자는 22일부터 발열, 기침 등 증상이 발생하였으며, 현재까지 접촉자는 302(재원환자 75, 퇴원환자 187, 직원 28, 가족 및 지역사회 12)이 확인되었으며, 접촉자 중 입원 중인 환자 75명은 1인실 격리, 퇴원환자 및 직원 등은 자가격리 중이다.

 

365번째 환자는 22일부터 발열, 두통 증상이 발생하였으며, 25일부터 22일까지 은평성모병원에 입원하였으며, 확진자와 접촉력이 있었던 입원환자 및 직원 등은 현재 격리조치 중이며, 방문한 장소 및 접촉자에 대해 추가 조사 중이다.

 

부산지역

부산 지역에선 금일 오전 9시까지 7명이 확인되었고, 이 중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이 4, 동래구 소재 온천교회 관련 3명의 확진자가 확인되었다.

 

온천교회 확진자 중 우한 교민의 아들로 알려진 환자(01년생, 남성)가 포함되어 있으며, 환자들의 증상발현일(2.19)로 보아 216일 온천교회 종교행사에서 노출되었을 가능성이 있어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우한에서 귀국한 아버지는 2.22일 재검사를 실시하여 음성으로 확인하였다.

 

해당 교회는 금일부로 종교행사를 중단하였으며, 216일 온천교회 종교행사에 참석했던 신도들 중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안내센터(1339) 등에 먼저 문의한 뒤 해당 지시에 따라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통해 진료를 받을 것을 권고하였다.

 

대구지역

대구 지역은 신천지대구교회 교인 명단을 확보하여 유선 연락으로 증상 유무를 확인, 자가격리 수칙 등을 안내하고 증상이 있는 경우 신속히 검사토록 조치 중이다.

 

또한, 해당 지역에 입원 중인 19세 이상 폐렴환자 510명에 대한일제조사를 시행, 현재까지 470명에 대해 검사가 진행되었고, 2.22일까지 총 2명의 환자를 확인하였다.

 

이에 따라, 대구 지역은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 및 방역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급증하는 환자들의 격리 치료를 위해 계명대학교대구동산병원 246병상, 대구의료원 274병상을 확보, 군의관·공중보건의사·간호사 등 의료인력 101명을 투입해 치료할 예정이다.

 

광주지역

광주지역에선 기존 21세기 병원 외 총 7명의 확진 환자가 확인되었다. 모두 신천지대구교회 종교행사에 참석했거나 그 접촉자이며, 해당 환자의 가족 및 광주지역 신천지 학습관 이용여부 등을 중심으로 조사가 진행 중이다.

 

경북지역

경북지역에선 청도 대남병원 관련 세 번째 사망 사례(63년생, 남성)가 발생하였다. 환자는 해당 병원에 오랜 기간 입원해 있었으며, 폐렴이 악화되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되었고, 코로나19와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조사중이다.

 

경북 지역에서는 추가로 28일부터 16일까지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39명 중 18(천주교 안동교구 신자 17(경북), 가이드 1(서울)이 확진되었으며, 나머지 21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다확진자가 발생한 천주교 안동교구 소속 41개 성당은 313일까지 미사 및 회합을 전면 중단하기로 하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 일부 지역 및 집단을 중심으로 전파가 확산되는 상황이라고 밝히고, 해당 지역 및 집단구성원을 중심으로 환자를 신속히 발견하고, 발견된 환자는 신속히 격리하며, 적극적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2월 중 신천지대구교회를 방문하거나 방문자와 접촉한 경우,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자택에 머물면서, 손씻기 및 기침예절을 준수하는 한편,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발현 여부를 면밀히 관찰하면서 증상 발현 시 즉시 관할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일반 국민들에게는 손씻기 및 기침예절을 준수하는 등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의료기관 방문 시엔 반드시 관할 보건소, 지역 콜센터(지역번호+120) 또는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로 먼저 연락하여 상담을 받은 뒤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줄 것을 강조하고, 이 경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가급적 자차를 이용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또한, 병문안 등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하고, 면회객 제한 등 의료기관 감염관리 조치에 대한 적극 협조도 당부했다.

 

특히, 만성 질환이 있거나 65세 이상 어르신은 감염에 더 취약할 수 있으므로, 평소 여러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나 행사 등에 출입을 삼가고,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당부하였다.

 

의료기관 및 의료인들 진료시 반드시 마스크 등 보호구 착용

의료기관 및 의료인들은 호흡기 질환자를 진료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 등 보호구를 착용하고, 환자의 여행력, 의심환자 접촉력 등을 문진 시 반드시 확인하며, 필요시 우선 격리 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는 등 선별진료 절차를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일선 의료기관에서는 계속해서 방역 당국의 지침과 정보에 귀 기울이면서 위기 상황 극복해 힘을 보태달라고 당부했다.

 

감염병환자는 그 자신도 원치않는 질병에 감염된 환자이므로 특정환자, 지역, 집단 등에 대한 혐오는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가장 경계하여야 하며, 국민 모두가 위기 극복을 위해 단합하고 지혜와 노력을 모아야 하는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시기에 대구 지역 대응을 위해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 및 대구 지역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도착한 군의관, 공중보건의사, 간호사 등을 비롯, 각 의료기관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인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 코로나19 각국 현황(2020.02.23.)  © 이서경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민행동수칙 

일반국민 행동수칙 

물과 비누로 꼼꼼히 자주 손씻기

씻지 않은 손으로 눈··입 만지지 않기

기침할 때는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하기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 피하기

사람 많은 곳 방문 자제하기

특히, 노인·임산부·만성질환자 등은 외출 시 마스크 착용하기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시 행동수칙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시 마스크 착용하기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하루 이틀 경과를 관찰하며 휴식을 취하기

의료기관 방문 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 및 자차 이용 권고

진료 전 의료진에게 해외 여행력 및 호흡기 질환자 접촉 여부 알리기

의료인과 방역당국의 권고 잘 따르기

경미한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 있을 시 대형병원, 응급실 방문 자제하고, 관할 보건소·120콜센터 또는 1339 콜센터에 상담하기

 

 

 

 

 

소유가 아닌 접근으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