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천문연구원, 12월 26일 부분일식 예보

서울 기준 14시 12분부터 관측 가능

시흥장수신문 | 기사입력 2019/12/26 [06:53]

한국천문연구원, 12월 26일 부분일식 예보

서울 기준 14시 12분부터 관측 가능

시흥장수신문 | 입력 : 2019/12/26 [06:53]

 

▲ 2006년 3월 29일 부분일식    

 

한국천문연구원은 2019년 12월 26일(목) 14시 12분(서울지역 기준)부터 약 2시간가량 달이 해의 일부를 가리는 부분일식이 일어난다고 예보했다. 이번 부분일식은 날씨가 좋다면 우리나라의 모든 지역에서 관측이 가능하며 서울 기준 태양 면적의 13.8%(최대식분 0.245)가 가려진다.

 

▲ 금환일식    

 

2019년 12월 26일 아프리카 서쪽 끝, 중동,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에서는 달이 태양의 가장자리만 남겨둔 채 가리는 금환일식 현상이 일어난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부분일식으로 보인다.

 

▲ 2019년 12월 26일 부분일식 진행도    

 

부분일식 현상은 서울 기준 14시 12분부터 시작해 15시 15분 최대, 16시 11분에 종료된다. 이번 부분일식의 경우 제주도 지역에서 태양 면적이 19.9% 가려져 가장 많이 가려진 모습으로 관측할 수 있으며 북쪽으로 올라갈수록 가려지는 비율이 작아져 서울의 경우 13.8%가 가려질 것으로 예측된다.

 

우리나라 주요 도시의 부분일식 관련 시간은 아래와 같다.   

 

시작

최대

종료

가려지는 면적비율

(%)

식분

서울

1412

1515

1611

13.8

0.245

대전

1411

1517

1616

15.9

0.269

대구

1413

1519

1619

17.4

0.287

부산

1413

1521

1622

18.9

0.303

인천

1411

1514

1611

13.8

0.245

광주

1409

1517

1618

17.4

0.286

울산

1414

1521

1621

18.5

0.298

세종

1411

1516

1615

15.6

0.266

제주도

1407

1518

1622

19.9

0.315

울릉도

1418

1521

1619

16.5

0.276

독도

1419

1523

1621

17.6

0.288


   *가려지는 면적 비율 : 달에 가려지는 태양 면적의 비율
   *식분 : 달에 가려지는 태양 지름의 비율

 

▲ 일식의 종류와 원리    

 

일식은 태양-달-지구가 일직선으로 놓일 때 달에 의해 태양의 일부 또는 전부가 가려져 보이지 않는 현상이다.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면 개기일식, 달이 태양의 가장자리만 남겨둔 채 가리는 것을 금환일식, 태양의 일부분만 가릴 때를 부분일식이라고 한다. 지구에서 달까지의 거리가 상대적으로 멀어지고, 태양까지의 거리가 다소 가까워지면 달의 시지름이 태양의 시지름보다 상대적으로 작아지는데, 이때 달이 태양의 광구를 완전히 가리지 못하므로 본그림자가 지표까지 닿지 못하여 일식현상이 생긴다.

 

일식 관측을 위해 태양을 장시간 맨눈으로 보면 눈이 상할 위험이 있으니 태양 필터나 여러 겹의 짙은 색 셀로판지 등을 활용해야 한다. 특히 특수 필터를 사용하지 않은 망원경으로 태양을 보면 실명할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다음 부분일식은 2020년 6월 21일에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