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의 건강은 낙상예방이 좌우한다

경희고려한의원장 한의학박사 문희석 | 기사입력 2020/04/23 [18:46]

노년의 건강은 낙상예방이 좌우한다

경희고려한의원장 한의학박사 문희석 | 입력 : 2020/04/23 [18:46]

 

▲ 경희고려한의원장 한의학 박사 문희석     ©시흥장수신문

 

  노인들은 질병관리와 예방 그리고 생활관리 역시 중요하다. 그러나 신체적 손상을 가져다주는 낙상만큼 최악의 사건도 없다. 노인들은 골다공증으로 거의 골밀도가 낮기 때문에 근골이 약하고 운동능력의 취약성 때문에 쉽게 미끄러지거나 힘없이 주저앉기도 하며 잘 넘어져 고관절 골절이나 허리 척추골절 뇌진탕 등의 부상을 입게 되어 눕게 된다면 한 두달 사이에 급격히 운동능력을 상실하게 되어 회복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낙상의 결과가 올 정도이면 건강상태도 이미 열악한 것이기 때문에 기저질환의 합병증이나 급성 폐렴 등의 감염질환으로 사망에 이르기가 쉽고 치매와 같은 뇌기능도 급격히 저하가능성이 있다.

 

연로한 노인들은 한번 눕게 되면 못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그것이 질병에 의해서든 신체적 손상에 의해서든 그렇다. 노인들께서는 아프지 말고 다치지 말자라는 신념이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를 찾아서 능동적으로 노년의 삶을 살아가며 안전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