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을) 김봉호 예비후보가 제소한 공천효력정지가처분 심리가 열리다

시흥장수신문 | 기사입력 2020/03/11 [21:21]

시흥(을) 김봉호 예비후보가 제소한 공천효력정지가처분 심리가 열리다

시흥장수신문 | 입력 : 2020/03/11 [21:21]

 

 

▲ 김봉호 시흥(을)예비후보  © 시흥장수신문

 

더불어민주당 시흥() 단수공천 후폭풍이 날이 갈수록 거세져 향후 총선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11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시흥() 김봉호 예비후보가 제소한 공천효력정지가처분 심리가 열렸다. 지난 6,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코로나 추경으로 바쁘기 때문에 경선을 할 수 없다며 공천관리위원회의 3자경선 결정을 하루 만에 뒤집고 조정식 의원의 단수공천으로 변경한 바 있다.

 

하지만 김봉호 예비후보가 당헌·당규에 위배된다며 법적 대응하자, 금일 재판에서는 조정식 의원이 전략공천이라며 재차 입장을 번복하였다. 공천관리위원회에서 3자 경선으로 결정한 것이 5, 최고위원회의에서 조정식 의원의 단수공천으로 번복한 것이 6, 논란이 커지자 조정식 의원의 전략공천으로  바뀌었다.

 

김봉호 예비후보는 자신이 조정식 의원의 단수공천으로 탈락한 사실을 신문기사를 보고 알았고 그 이후 어떠한 통보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더군다나 이번에는 법정에서 상대방 변호사로부터 조정식 의원이 전략공천이라는 사실을 들었다며, 민주주의는 다원적 질서를 인정하는데서 출발하고 다원적 질서는 공개성과 투명성이 전제되어야 하는데, 유권자·언론·공천신청자 아무도 모르게 전략공천이 어디 있냐며, 참담한 심정을 토로했다.

 

한편, 민주당 소송대리인은 오늘 심리에서 전략공천위원회 심사는 자문기구일 뿐이므로 따로 전략공천 심사를 받지 않은 것이라 주장했고, 이에 김봉호 예비후보는 그 자체가 전략공천에 관한 당규 10호에 반하는 것으로 적법절차를 위배한 것이고 공개성, 투명성 원칙 위배와 함께 공천무효 사유라고 주장했다.

 

▲ 시흥(을)김봉호 예비후보 지지자들 시위하다     ©

 

심리를 마친 뒤 김 예비후보는 국회의원 선거가 반장선거냐. 요즘 아이들 반장선거도 이렇게는 안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김 예비후보는 공관위의 경선결정이 최고위에서 하루 만에 단수공천으로 뒤집히자마자 성명서를 발표하고, ‘민주당을 바로잡아야한다며 법적대응에 착수한 바 있다. 금일 심리에서 이번에는 조정식 의원의 전략공천이라며 재차 입장을 바꾸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향후 대응 및 탈당 후 무소속 출마 의사를 묻는 질문에 김봉호 예비후보는 지난 번 기자회견에서 밝힌 바와 같이 나는 87년 성남공설운동장 김대중 대통령후보 유세 때 평민당에 입당하여 여태까지 민주당과 함께해 왔다.”, 본인은 민주당을 바로 세우려는 것이니 탈당 의사를 묻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잘라 말했다. 특히 죽어서도 민주당의 혼이 될 것이라 강조하며, 본인은 마지막까지 민주당이 바른 결정을 내리도록 힘쓸 것이니, 그때까지 함께 당을 믿고 기다려 달라고 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4.15선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