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주는 선물

경희고려한의원장 한의학박사 문희석 | 기사입력 2019/10/10 [18:00]

내게 주는 선물

경희고려한의원장 한의학박사 문희석 | 입력 : 2019/10/10 [18:00]

 

▲ 경희고려한의원장 한의학박사 문희석     ©시흥장수신문

 

 

타인에게 주는 것보다 자신에게 주는 선물은 인색한 편이다. 자신을 스스로 길러야하고 지켜야 함에도 불구하고 지식과 정보의 부재에다 노력도 부족하다. 자신의 마음과 의식과 건강상태를 잘 살펴보고 모양이 어긋나거나 찌그러진 곳은 없는지 눌린 곳은 없는지 펑크난 곳은 없는지 스스로 진단해보자.

 

선물 중에 가장 흔한 것은 의식주이다. 늘 필요한 일상적인 것들이다. 선물이라고 생각하기에는 일상적이라 특별한 느낌을 주지 못하지만 자신에게 쾌감을 주기에 외면할 수 없다.

 

선물에 대하여 생각해보면 개인적인 취향을 위하여 휴식 여행 오락 취미 예술 문화 스포츠 등 그 무엇이 있을 것이고 관계의 소통과 대화를 위하여 사람과 자연 사물과 사건 독서 등 특별한 그 무엇이 있을 것이고 인식의 전환을 위하여 경험과 관찰 지식과 정보 학습 등의 그 무엇이 있을 것이고 행동과 실천을 위하여 그 무엇이 있을 것이고 또한 몸과 마음의 치유를 위하여 그 무엇이 있을 것이다.

 

자신에 대한 선물은 그 이벤트와 스토리를 완성시킬 그 무엇이 되어야 자족할 수 있을 것이다. 그 동안 타인을 위해 평생을 살았다면 지금 이제 자신에게 깜짝 놀라운 선물을 준비한다면 스스로에게 얼마나 기쁘고 가슴 뛰는 일일까 생각만 해도 즐겁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