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일사병 예방

경희고려한의원장 한의학박사 문희석 | 기사입력 2019/08/08 [18:26]

폭염 일사병 예방

경희고려한의원장 한의학박사 문희석 | 입력 : 2019/08/08 [18:26]

 

▲ 경희고려한의원장 한의학박사 문희석     ©시흥장수신문

 

 폭염 주의보가 연일 발생하고 있다. 폭염의 환경을 무시하고 야외에서 일과 노동 등을 하는 사람들, 군에서 훈련받는 사람들은 일사병과 같은 온열질환에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 위급사태를 맞이할 수 있다. 그리고 저소득층이나 공장 등 냉난방 시설이 없는 열악한 실내 환경에서도 온열질환이 잘 발생한다. 어지럼증과 오심 구토 구갈로 무기력해지고 입맛을 잃기도 하며 심계항진 졸도 실신 등의 위급한 응급사태가 발생하기도 한다. 최근에 모 군부대에서 훈련 중인 한 군인이 하루 8시간을 구보훈련을 받는다면서 위와 같은 증상을 호소하였는데 특별한 질병은 아니지만 무더위에 무리한 훈련은 목숨을 앗아 갈 수도 있다고 주의를 당부한 적도 있다.

 

일반적으로 체내의 열이 상승하고 과도한 땀과 갈증이 날 수밖에 없고 심장박동이 가늘고 빨라지기 쉽기 때문에 심장기능을 정상적으로 유지하고 땀으로 베출된 진액을 보충하고 기력을 회복시키는 인삼 맥문동 오미자를 주 약재로 하는 생맥산을 달인 다음 물병에 넣고 냉장고에 두고 시원하게 하거나 꽁꽁 얼려서 가지고 다니면서 수시로 마시기를 권하며 여행 중에도 미리 준비해서 가지고 다니면 좋겠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폭염 생맥산#일사명#온열질환 관련기사목록
주간베스트 TOP10